[올드보이] 누구냐 너 - 원작을 뛰어넘은 영화


여기서 중요한건 왜 15년 동안 가둬둔것이 아니라 왜 풀어줬냐죠

영화의 가장 중요한 대사중에 하나.

오대수는 어느 날 술이 거나하게 취해 집에 돌아가는 길에 누군가에게 납치, 사설 감금방에 갇히게 된다. 중국집 군만두만을 먹으며 8평이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그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텔레비전 보는 게 전부. 1년이 지났을 무렵, 뉴스를 통해 나오는 아내의 살해소식. 게다가 아내의 살인범으로 자신이 지목되고 있음을 알게 된 오대수는 복수와 탈출을 위해 감금방 한쪽 구석을 쇠젓가락으로 파기 시작한다. 감금 15년을 맞이하는 해, 마침내 사람 몸 하나 빠져나갈 만큼의 탈출구가 생겼을 때, 어이없게도 15년 전 납치됐던 바로 그 장소로 풀려나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박찬욱 감독의 대표작이자 한국영화의 대표작 중 하나인 올드보이

이책은 일본작가의 만화로 술자리에서 내용만 이야기 하던게 영화화된게 올드보이다.

이 영화의 스토리는 거의 다 아실 것이므로 생략하고

주요 배우진은 최민식, 유지태, 강혜정, 윤진서, 이승신 등이다.

이 영화에서 배우들의 연기는 다들 너무 훌륭해서 흠잡을데가 없다.

역시 배우들의 연기는 감독에 따라 완전히 천차만별인듯 하다.

이 영화의 또다른 훌륭한 점은 화면의 구성이다.

현재 혹은 과거, 주인공의 심리상태, 장면의 시점 등에 따라 화면의

색감이나 구성을 달리하며 관객의 몰입을 유도한다.


[유지태는 이 장면을 실제로 직접 연기했다.]

거기에 음악.

장면과 음악을 반복적으로 관객에게 들려줘서

스토리의 전개에 따라 관객들도 같이 내용을 따라가게 만든다.

올드보이의 가장 큰 독창성은 사건의 범인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범인의 동기를 찾아가는게 주된 줄기이고

그 동기를 찾아가다 보면 어느새 범인이 의도한

진정한 복수의 종착지에 도착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알고나면 이미 모든것은 너무 늦어서 돌이킬 수 없다.

마치 과거 오대수(최민식)이 가볍게 흘린 말처럼.

이제 관객조차도 주인공과 함께 고민하는 지점에 도착했다.

주인공은 나름의 선택을 했다.

그 선택은 과연 최선이었을까?

그리고 그 선택은 그가 의도한대로 작용한걸까?

해답은 관객의 몫이다.

웃어라, 모든 사람이 너와 함께 웃을 것이다. 울어라, 너 혼자 울 것이다.

올드보이를 보고 당신이 생각한 엔딩은 무엇입니까

영화 올드보이

Movie URL: https://www.themoviedb.org/movie/670?language=ko-KR
Critic: AAA

영화 URL: https://www.themoviedb.org/movie/670?language=ko-KR
별점: AAA


Comments 9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

05.08.2019 14:05
0

KR 커뮤니티 출석부 함께 응원합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05.08.2019 16:27
0

마지막 반전은 어린 나이였던 저에겐,
약간 소름 돋으면서도 상상 이상으로 잔인했던 복수...ㅠㅠㅠ
물론 최민식이 잘못하긴 했지만...ㅎㅎ

05.08.2019 17:49
0

멋진 영화입니다..

이벤트 참여 감사합니다~~^^

05.08.2019 23:44
0

꽤나 충격적인 영화였습니다.

오 마이 Top10 후원금 중 100 AAA 를 다시 후원드립니다^^

06.08.2019 04:06
0

@hodolbak-aaa 님이 본 게시글에 100 AAA를 후원하셨습니다. 지갑 내역을 확인해주세요.

06.08.2019 04:07
0

저는 왜 이 유명한 영화를 끝까지 제대로 본 적이 없을까요. 이번에는 끝까지 봐야겠어요. ^^

06.08.2019 14:14
0

일본 만화가 원작이었군요..

06.08.2019 15:3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