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9 시


올해 1학기 때 동아리에 들어가서 시를 몇 편 썼었다. 한 2편 정도였던가..? 오랜만에 읽어보니 뭔가 부끄럽다,, 아래 사진의 시는 꽤 오랫동안 고민해서 썼던건데 짧고 뭔가 허전한 느낌이다🤔 역시 창작은 어려워.. 20191229_231816.jpg


Comments 2


고민해서 허전한~~

Posted using Partiko iOS

29.12.2019 14:3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