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부석 스팀을 어찌하리 ~


제목으로 어그로를 좀 끌었습니다 쿨럭 ~

때는 2017년 후반이었을겁니다. 스팀형제들이 틈만나면 치고 올라가는걸 부러워하던 1人이었을때 저는 생각했습니다. "아~ 스팀이 3000원만 가면 1만스팀을 사서 고래가 될꺼야."

그러다 여기 찔러보고 저기 찔러보다가 수익을 얻긴 얻었지만 스팀에 대한 미련은 항상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날 비트코인이 얼마나 갔을까 하고 찾아보는 순간 심상치 않은 기운이 느껴졌습니다.

누구나 한번쯤 생각합니다. 인생의 기회는 3번 찾아온다고요. 내 인생의 3번의 기회는 언제였는지 조마조마 되새겨 봅니다. 그러다가 문득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팀이 나의 기회라면?

그렇게 생각한것이 이제 3달 반쯤 되었고, 저는 월급의 반정도를 스팀에 투자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도 코인시장 초창기부터 버텨온 스팀코인이 망하겠어? 하고요

그런데 아시다시피 비트코인을 비롯한 메이저코인은 승승장구 하고 있는데 아직 스팀은 갈팡질팡하고 있어서 역시 똥손인가 하고 갸우뚱 하다가도 다시 한번 생각해봤습니다.

'비트코인이 2000만원을 갔는데 스팀도 가겠지? 그러기 전에 차근차근 모아놔야겠지?' 라고요.

전 과거 코인 불장 당시 이것 저것 거래하다가 크게 벌지는 못한 케이스입니다. 그뒤에 곰곰히 생각해본적해 봤는데 저는 그렇습니다. 운도 좋은편도 아니고 그렇다고 순간순간 판단력이 좋은편도 아니죠, 특히 내 피같은 돈이 걸려있으면요...

그래서 다음 불장이 있으면 좋으나 싫은나 스팀코인에 계속 투자할 생각입니다. 가끔 망부석인 스팀코인이 고마울때도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계속 모을수 있으니까요 ㅋㅋㅋㅋㅜㅜㅜㅜ

이상 저의 토요일 일기장이었습니다~


Comments 1


21.11.2020 12:4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