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삭


나는 깔끔하고 시원하게 머리카락을 쳐낸 상태를 좋아한다. 머리를 깎으러가면 항상 "짧고 시원하게" 이외에는 별다른 주문 사항이 없다. 아마도 미용사 입장에서는 꽤나 난감한 손님일 것이다. 반삭을 해본지는 사실 꽤나 오래되었는데, 언젠가 한번은 반삭을 다시 한번 하고 싶다. 얼굴에 어울리나 그렇지 않나 묻는건 하지 않기로 한다 (...) 반삭의 유용성은 다른 데에 있다. 최소한, 세수를 할 때에 한번에 머리까지 문질러가며 씻을 수 있다는건 꽤나 큰 장점이다.

애초에 치장하고 꾸미는 데에 도통 관심이 없어서 그런지, 스타일도 실용성 위주이긴 하다. (라며, '거지꼴'이라고 해석한다.)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