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리


보통 어떤 문서든 제본하여 읽는 습관이 있었지만, 아이패드로 보게된 이후로 그 빈도가 꽤 줄었다. 공간을 점유하고 있으나 활용도가 떨어지는 것은 아까운 일이고 제본된 책도 예외는 아니기에 틈틈히 정리하고 있다. 사실 수명이 다하지 않는 것들을 정리하는 건 꽤 가슴아픈 일이다. 정말로 수명이 다해서 버리는 경우는 축복받은 것이다. 대체로 - 보통 상황이 그래서 어쩔 수 없었다고 스스로 합리화하며 - 실제 물건의 수명보다 우리가 부여한 수명 이 짧기에, 쓸만한 것들도 꽤나 버려지게 된다.

나는 정리를 한다는 큰 목적 아래 무언가를 꾸준히 버리고 있지만, 대부분 버리는 것 자체에 미안함이 든다. (그래서 미니멀리스트가 되지 못하는지도 모르지만.)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