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주말


바쁜 주말이었다. 휴식시간은 다합쳐서 두 시간 정도 밖에 되지 않았던 것 같다. (잠자는 시간은 빼고.) 너무 정신없는 때엔 무슨 글을 쓸지 잘 모르게된다. 나는 여기에선 디테일을 일부러 삭제하기때문에 생각에 대한 글을 주로 쓴다. 바쁜 날에는 생각을 할 겨를이 없어 글을 쓰기가 참 어렵다.

나는 이 곳이 채굴을 위한 글쓰기장 이라는 관점을 기본적으로 견지하고 있다. 각자 비중만 다를뿐. 나는 긴 글을 좋아하고 사랑하지만, 플랫폼의 태생은 어쩔 수 없는 것이라 생각한다. 어떤 글은 의무감에 적기도 하고 어떤 글은 적고 싶어서 적기도 하는데, 글의 퀄리티가 차이가 나다보니 부끄러운 부분이 있다.

오늘은?
오늘도 의무감에 적은 글이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