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글


나는 짧은 글도 좋아한다. 짧은 글은 긴 글보다 쓰기 난감하거나 어려울 때가 있다. 의미를 충분히 표현하기 위해서는 글이 길어지기 마련이고, 문장이 짧아지다보면 아무 의미 없는 글이 나오기도 하기 때문이다. 물론 어떤 면에선 긴 글이 짧은 글보다 더 어렵다. 긴 글은 짧은 글을 단지 이어붙이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조율과 전개를 고려해야하기 때문이다.

어떤 생각을 가지고 글을 적어도 종종 아무 글이 나올 때가 있다. 아무 생각없이 적다보면 정말 아무 생각 없는 글이 나온다. 아무 생각 없는 글을 쓰게 되면 나는 항상 글을 올릴지 말지 고민한다. 욕심에 따르면 올리는게 맞고 스스로의 기준에 따르면 올리지 않는게 맞다. 매일 적절하게 쓰기란 어려운 것이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아무 생각 없는 글에는 이 글도 포함이다. 왜냐하면 이 글을 읽는다고 하여 독자가 얻을 것은 없기 때문이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