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왕비에게 술을 끊으라는 요청을 받았는데, 그 이유는 이것이었습니다!


"베니티 페어(Vanity Fair)" 매거진은 여왕이 최근 공개석상에서 지팡이를 든 채 사진이 찍혔지만 여왕은 기본적으로 건강하다고 보도했습니다. 황의는 가을의 스케쥴과 내년 즉위 70주년 백금축일을 중심으로 왕비에게 술을 금할 것을 당부했고, 그녀는 체력을 감당할 수 없을까 걱정했다.

04F90A77-6416-40F1-AF2C-24A82A8D2489.jpeg

왕실 측근에 따르면 여왕은 평소 마티니를 마신다고 하는데, 사실 왕비는 취미가 없다.이것도 소소한 재미를 뺏는 문제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