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예비 창업자 유투버가 방문했습니다.


오늘 제 사무실에 예비 창업자 유투버들이 방문했네요.

제가 나름의 스튜디오를 꾸며놓고, 프립과 크라우드스페이스, 온오프믹스 등에서 예약을 받고 있는데요, 어떤 분들이 딱 1시간을 예약하길래,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스터디 하려는 건 아닌 거같고, 왜나면 보통 2시간 이상은 예약하거든요.

" 좀 숙련된 유투버가 스튜디오로 쓰려고 예약한건가?"

이런 추측도 해봤습니다. ㅎㅎㅎ 물어보지는 않았어요.ㅋ 부담스러워할까봐. ​오늘 막상 대면해보니 반은 맞고 반을 틀렸더군요. 유투브 촬영때문에 온 것은 맞고, 창업 준비를 위한 작업을 위해 온 것은 몰랐으니까요.^^;;

​아, 한푼이라도 더 아껴야하는 창업 준비생들이구나~
빠듯하게 1시간안에 먼가를 끝내려는 듯, 긴장된 대화가 오가는 게 얼핏 들렸거든요. 1시간 초과해도 괜찮으니, 천천히 하시라, 라고 말해주고 싶었지만, 방해될까봐 가만히 있다가 기회를 보다가, 끝날 무렵에 얘기해주었죠.

"좀 부족한 게 있으면, 여유있게 마저 끝내고 나오세요."

그랬더니, 미팅룸 안에서 갑자기 3명의 젊은이들의 활기찬 목소리로 자기들끼리 토론하는 모습이 와글와글, 시끌벅적...시간 안에 끝내야한다는 부담감이 덜어져서 그런지, 작업을 마무리하는데 집중력이 높아지는 활기찬 분위기가 밖에서도 느껴지더군요.

​내가 기분이 다 좋아지더군요. 진작에 말해줄 걸 그랬나?
내가 저런 기분을 느껴본지가 언제였던가, 쿨럭 ㅋㅋㅋ
사업을 시작한다니, 앞날이 고생이 구만리길이 펼쳐지겠지만, 그 무엇이든 좀 더 먼 미래를 위한 자양분이 되겠죠. 젊으니까!

​아, 부럽다!

https://place.onoffmix.com/place/113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