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 천문] 같은 꿈을 꾸었던 두 남자! 그 꿈을 지켜주고 싶었던 한 남자!



[영화리뷰 천문] 같은 꿈을 꾸었던 두 남자! 그 꿈을 지켜주고 싶었던 한 남자!

안녕하세요. @hodolbak (호돌박)입니다.

어제 한석규, 최민식 주연의 영화 '천문'을 보고 왔습니다.
두 배우들 만으로도 놓치기 싫은 영화였습니다.


"대호군 장영실이 안여 만드는 것을 감독하였는데 견실하지 못하여 부러지고 허물어졌으므로 의금부에 내려 국문하게 하였다."
는 세종실록의 기록을 시작으로 영화는 시작됩니다.

영화 천문은 명의 그늘에서 벗어나 조선의 시간과 하늘을 가지고 싶었던 세종(한석규)과 그 꿈을 이루기위한 장영실(최민식)의 이야기를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선보이고 있습니다.
거기에 세종과 명 그리고 사대부들간의 갈등을 넣어 긴장감을 불어 놓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영화를 보는 내내 세종과 장영실간의 임금과 신하를 뛰어넘는 우정과도 같은 관계를 보며 눈물을 많이 흘렸습니다. (이 장면에서부터 눈물이 ㅠㅠ)


그건 한석규, 최민식 두배우들의 명 연기가 뒷받침해주었기 때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두 배우들의 눈빛, 표정, 떨림 하나하나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숨소리조차 낼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거기다 왠만한 영화의 주연급 배우들의 열연 또한 빠트릴 수가 없고요.

영화를 보는 내내 한편의 드라마와 한편의 영화가 떠올랐습니다.

영화를 보신 분들이라면 모든 사람이 떠올렸을 듯한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천문'은 뿌리깊은 나무의 프리퀄이라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만큼 뿌리깊은 나무에서의 세종과 천문의 세종은 동일한 인물의 캐릭터라고 해도 무방할 만큼 이야기속에 녹아있습니다.
영화의 마무리를 위해 풀어낸 이야기와 한석규라는 배우의 역할이 컸겠지요.

그리고 또 하나의 영화는 이병헌 주연의 '광해' 입니다.

부끄러운 줄 아시오.
임금이라면 백성이 지아비라 부르는 왕이라면
빼앗고 훔치고 빌어먹을 지언정 내 그들을 살려야겠소
그대들이 죽고 못사는 사대의 예보다
내 나라 내 백성이 열갑절 백갑절은 더 소중하오.

광해의 저 대사가 많이 떠올랐습니다.

천문에서도 같은 의미의 많은 대사들이 등장합니다.

세종의 꿈을 이뤄주고 싶었던 장영실!
그리고 그를 항상 옆에 두고 싶어했던 세종!

장영실이 언제 태어났고 언제 죽었는지의 생물기록은 남아있지 않다고 합니다.
안여사건이후로 곤장을 맞은 기록외에는 이후 기록은 없습니다.

영화의 엔딩에서 마지막까지 세종의 꿈을 지켜주고 싶어했던 장영실을 보며 영화적상상력에 기반한 엔딩이지만 고개를 끄덕일만한 내용이었던 것 같습니다.
실록에 아무 기록이 없던 것도 어쩌면 장영실을 지켜주고 싶었던 세종의 마음이 드러나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근데 곤장 80대면 거의 죽음에 이른다고 하네요.

아직도 두 배우의 연기를 생각하면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배우를 꿈꿨던 사람으로서 저런 배우들과 연기를 한다는 것은 참 영광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세종(한석규)와 장영실(최민식)이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이 잊혀지지가 않네요.


또 다시 두배우들을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The following part is needed to put filled in and added to your text, as otherwise it will not be included later on phase II on Triple A.
※ 리뷰 하단에 다음 두가지 항목 포함 필수 (미포함 시 차후 자체사이트에 반영 안됨)



영화리뷰 전문 트리플A

한국의 로튼토마토를 추구하는 리뷰사이트인 트리플A가 서비스중입니다.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리뷰는 트리플A 에서
https://www.triplea.reviews
https://www.triplea.reviews/@hodolbak-aaa
![AAA.gif](https://cdn.steemitimages.com/DQmdnGdgBnXv9vLAaFFaX8ftQbJ3KyQZfvfKjArjRU1Jo7m/AAA.gif)


Comments 18


그럼 한석규는 세종 연기를 두번이나 한 셈이네요.
한국영화 중 역사물은 잘 보지 않는 편인데....
이건 보고 싶게 하셨네요.ㅋㅋㅋㅋ

13.01.2020 10:16
0

네^^
뿌리깊은나무의 세종과 천문의 세종은 너무 닮아있습니다.
제가 볼땐 똑같은...

14.01.2020 12:48
0

배우들만으로도 보고싶은데 내용까지 감동인가봐요.^^

13.01.2020 10:46
0

감동은 개인적인 소감이라... 주변에 보면 눈물을 보이는 사람은 없었어요 언니 ㅎ

14.01.2020 12:48
0

두 배우가 라디오에 영화 홍보를 위해 출연한걸 들었는데 영화 홍보보다는 살아온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어서 시간가는줄 모르게 들었네요. ^^

13.01.2020 12:31
0

둘 사이도 너무 친한거 같아요 ㅎ

14.01.2020 12:49
0

역사를 다룬 영화. 보고싶은 생각 잘 안하는데 이용하는 꼭 보고 싶네요

13.01.2020 13:50
0

배우만으로도 볼만합니다.

14.01.2020 12:49
0

연기 공부하신 호돌박님이 영화를 보시고 연기가 아주 좋았던 모양이네요.
시간 되면 꼭 보겠습니다. ^^

13.01.2020 13:54
0

너무 연기를 잘하는 배우들이라 더 그런 생각이 들었던것 같아요.

14.01.2020 12:49
0

잘하는 연기는 작품성을 배로 높여주는가 봅니다. 관람하고 싶네요.

13.01.2020 15:20
0

두 배우로 인해 극이 살았다고 생각합니다.

14.01.2020 12:50
0

Hi @hodolbak!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798 which ranks you at #5086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93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50.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13.01.2020 15:41
0

사극 영화와 드라마는 관람객을 몰입시키는 특별한 요소들이 많이 들어가있는것 같아요.

14.01.2020 02:21
0

역사적 사실에 상상력을 더해서 더 몰입감이 있는 것 같습니다.^^

14.01.2020 12:50
0

뿌나의 세종과 천문의 세종이 이어지는 한석규라니 ㅎㅎ 아직 보진 못했지만 서로를 위해 뭘 했는지 결말이 궁금하네요.

14.01.2020 03:58
0

꼭 이어지기 보다는 같은 세종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똑 같이 표현을 했다고 느껴졌습니다.^^

14.01.2020 12:5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