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 자영농노의 삶-주말일기> 3가지 통화가 통용되는 곳


4467BFCD-8CFF-4DDE-ADCD-BC2588260459.jpeg

주5일만 장사하지만 사실 주6.5일 정도 일하는 우리

토요일엔 그 다음주에 쓸 식재료 쇼핑을 하고 일요일엔 월요일 장사 준비를 한다.
그래서 휴일은 토요일 오후부터 일요일 오전 정도까지.
어쩐지 항상 일하고 있는 기분이다.
이렇게 일하는 대신 한 달 정도 아예 휴가를 가지는데 올해는 7월에 이미 휴가를 썼다.
연말이나 되야 크리스마스 연휴에 쉴 수 있을 것 같은데 그 때까지 지치지 않고 버틸 수 있을까?

가게에 쓸 것 장보면서 개인적인 장도 같이 본다.
이번에 수박이 대박 싸길래 한 덩이 업어 왔다.
우리가 사는 88제곱킬로미터 사이즈의 이 작은 섬이 (제주도가 대략 1800제곱킬로미터)
거기서 또 프랑스령 네덜란드령 두 개로 쪼개져서 프랑스령은 유로, 네덜란드령은 미국달러와 네덜란드 길데 (NAF)라고 하는 통화를 쓴다. 달러나 유로는 두 령에서 다 쓸 수 있지만 네덜란드 통화는 네덜란드령에서만 쓸 수 있다.
그래서 네덜란드령에 있는 까르푸 마트에 가면 저렇게 세가지 통화로 가격을 적어둔다.
1달러=1.8NAF 고정환율이고 달러와 유로는 상점에 따라 다르게 환율을 적용하는데
까르푸는 1유로=1.25달러로 받기 때문에
8월 4일 기준 환율 1유로=1.11달러인것에 비하면 엄청 후한 환율을 쳐주는 셈.
그래서 까르푸에 가면 항상 유로로 계산한다.
개이득까지는 아니고 그냥 약간 이득 ㅋㅋ

너무 작은 섬이라서 이렇다할 생산 기반 같은 것이 없는 이 곳은 거의 모든 것이 수입품인데
그래서 물가가 확실히 육지에 비해 비싼 편이다.
특히 신선식품들 중에는 항공배송 되는 것들이 있는데
한국에서 2천원 정도면 사는 (한국 안들어간 지 좀 되서 사실 요즘은 얼마인지 감이 없..)새송이 버섯 한 봉지 이런것 10불 정도 한다. (그래서 사먹어 본 적이 없다는ㅋㅋ)
그래도 주변에 좀 가까운 곳에서 수입되는 열대과일 같은 것들은 확실히 싼 편이라 새송이 버섯 못 사먹는 대신 이런것들 자주 사 먹는다. ㅎ

뜬금없이 오늘의 교훈은 항상 어딜가도 일장일단..?

사실 어떻게 마무리 지어야 할 지 몰라서.

생각을 안하고 글을 쓰면 꼭 이렇게 된다.

  • (안물안궁 TMI) 프랑스령 전압은 220v 네덜란드령 전압은 110v
    ++아놔 이러다 진짜 완전 일기장 되겠는데. 넘 의식의 흐름대로 썼..

Comments 3


신기하네요.. 네덜란드 본토는 유로 쓰지 않나요??

05.08.2019 04:39
1

https://namu.wiki/w/앤틸러스%20길더

물어보신 덕분에 저도 이번에 검색해 보고 알았네요. 여차저차 사연 제쳐두고 현재는 퀴라소와 신트마르턴에서만 쓰는 통화라고 하네요.

05.08.2019 21:1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