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지금 유럽은 . . . I


ZAD_IMG_1562669546726.jpg

1
유럽 정치에서 ‘혁명적 보수(우파)’의 특징은 무엇인가? 우리의 ‘성조기 보수’와는 아무런 공통점이 없다.

2
미국패권 반대 ‘독립 유럽’ 지향, 반(反)대서양주의, 반금융반세계화, 미국발 신자유주의 거부( = ‘약탈적’ 영미 주주자본주의 타도), 민족주의, 무신론적 니힐리즘 분쇄와 기독교 신앙 복원, 서구 전통 문화 가치 재생, 가짜 “인권주의” 개수작 폭파, “소수자” 및 ‘정체성 정치’를 통한 내부이간질 분열파괴전술 분쇄, (상호존중 속의 차이 인정이 아닌 무차별적 유럽통합을 획책하는) 코스폴리탄이즘 프로파간다 격파, ‘묻지마 난민수용’으로 유럽(Europe)을 ‘유라비아(Eurabia)’로 만들어 ‘유럽의 저항 가능성’을 불구화시키려는 미제국의 지정학적 흉계 분쇄 . . . 이 모든 것들이 합쳐진 개념이 유럽의 ‘혁명적 보수(우파)’의 특징이다.

3
물론 나라마다 그 강조점이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공통분모는 ‘유럽의 단결과 해방’이다. 그리고 유럽인들은 이 모든 것이 ‘유라시아 세력’(러시아, 중국, 이란, DPRK . . . )과의 협력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점점 더 깨달아 가고 있다. 그래서 중국의 ‘일대일로’에 참여하는 것에 대단히 적극적이다. 지금 유럽은 과거와 달리 너무나 약체여서 유럽 단독 투쟁만으로는 ‘대서양 금융 해상제국’으로부터 경제적, 군사적, 외교적 홀로서기를 결코 이룰 수 없다. 유럽의 정치 9단 우파 정치가들은 이런 현실을 훤히 꿰뚫고 있다. 역사 경험으로부터 배운 것이다.

4
패트 뷰캐넌(Pat Buchanan)이 지금 막 쓴 ‘뜨끈뜨끈한’ 기사가 눈에 확 들어오는 아침이다.


I 유럽 보수의 봉기 I
[유럽을 휩쓰는 ‘민족주의 혁명’과 자유주의의 패퇴]

---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헝가리, 폴란드... 심지어 인도 마저... ‘정치적 선회’를 겪고 있다.
패트 뷰캐넌 씀


https://russia-insider.com/en/politics/nationalist-revolution-sweeping-europe-because-liberalism-has-nothing-offer/ri27179



Comments 5


Hi. Why have you posted using the Sportstalk tag? This is tag is for sports posts not general use and is considered tag abuse. Don't do it again or I will report it to Steemcleaners and SFR. Thank you

09.07.2019 10:59
0

Sorry for the inconveniences caused..it won't repeat itself again.

09.07.2019 14:06
1

thank you too and best wishes :-)

09.07.2019 18:30
0

Hello ha-yoon, welcome to Partiko, an amazing community for crypto lovers! Here, you will find cool people to connect with, and interesting articles to read!

You can also earn Partiko Points by engaging with people and bringing new people in. And you can convert them into crypto! How cool is that!

Hopefully you will have a lot of fun using Partiko! And never hesitate to reach out to me when you have questions!

Cheers,
crypto.talk
Creator of Partiko

09.07.2019 22:4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