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ver sync... Block time in database: 1611799035, server time: 1653294235, offset: 41495200

(#238 영화리뷰) 기적


68DF9048-FF48-4A55-9DA2-13CF4758BA19.jpeg

시골 간이역이 생겨나게 된 기적과 같은 일이 나오는 영화이다.

준경(박정민역)은 어려서부터 과학과 수학에 남다른 재능을 가지고 있었다.
아빠는 기차의 기관장이라 언제나 바쁘시다.
엄마는 준경을 낳다가 돌아가시고.
누나 도경과는 각별한 남매의 정이 있다.

ADD88404-528A-467F-B998-6B1456686753.png

준경의 집은 기차역에서 너무 멀다.
마을에서 바깥세상으로 갈 수 있는 도로가 없다.
오직 철길을 따라서 걸어야 하고 그나마 철길도 중간에 터널을 세개나 지나야 한다.
강을 건너는 다리도 철교이다.
그러니 마을사람들이 바깥으로 나가려면 기차가 다니는 철길을 이용하는 수밖에 없다.
그러다 보니 기차 사고가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
준경은 그래서 대통령에게 마을에 서는 기차역을 만들어달라는 탄원서를 수도 없이 보내고 있다.
고등학교에 입학한 준경은 같은 반 친구 라희를 알게 된다.
라희는 부잣집 딸이고 성격도 쾌활하다.
라희는 준경을 위해 대통령에게 기차역을 만들어 달라는 의사를 전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리고 준경이 공부를 잘하니 함께 서울에 있는 고등학교로 전학을 가자는 제안도 한다.

여기까지의 이야기는 잔잔하면서도 밝게 전개된다.
영화 중반에 놀라운 반전이 생기면서 내용이 점점 사람의 감정을 자극하게 된다.
준경은 꿈꾸던 기차역을 만들 수 있을까?하는 관전 포인트 보다 영화적 재미를 주는 것은 바로 이 반전에 있다.
그리고 배우들의 구수한 사투리가 정감을 더해주는 영화였다.


Commen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