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미언으로서 들은 가장 슬픈 이야기


title.JPG

스티미언으로서 들은 가장 슬픈 이야기/cjsdns

나는 스팀 잇에서 2016년 8월부터 활동을 했습니다.
스팀의 역사로 보면 상당히 긴 시간이고 내 인생의 시간으로 봐서도 그리 짧은 시간은 아닙니다. 길다고 하는 대한민국 70년대 중반에 36개월의 군 생활보다 긴 47개월을 스팀 잇에서 활동을 했습니다.

스팀에서 활동을 하면서 기쁜 일도 많았고 슬픈 일도 참 많았습니다.
기쁜 일은 스팀을 통하여 소통과 더불어 누군가는 도울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이었으며 도움이란 것 자체가 한두 번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스팀을 사서 파워업을 하면 자신의 재산이 줄어드는 것 없이 지속 가능하게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슬픈 일은 저격당하는 것입니다.
온갖 험악한 말로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로 상대를 폄하하고 인신공격을 해 대는 데는 성인군자 할아버지라도 참아내기 힘든 것입니다.

나는 나의 첫 손자가 2017년 5월에 태어나서 그 아이에게 기념으로 이름을 따서 스팀 아이디를 만들어 선물했고 그 아이가 커가는 것을 기록하고 초등학교 정도 다닐 정도가 되면 직접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다는 생각으로 시작을 했고 백일 선물이던 돌 선물이던 스팀으로 선물을 주면 나중에 중학교 정도만 되어도 경제관념을 제대로 익히겠다 싶었습니다. 그래서 그렇게 했습니다. 어쩌면 최연소 스티미언이 나의 손자였습니다.

그런데 별 이야기가 다 나옵니다, 자신의 가족이 들어와서 함께하는 스팀이 가장 건실하고 바람직한 것임에도 가족이 스팀을 하면 응징에 대상이고 인신공격을 해대는 데는 아무리 좋은 의미로 붙어있으려 해도 할 수가 없더군요, 막말은 정말 아닌데 말입니다.

결국에는 며느리가 나서서 아버님 이건 아닌 거 같습니다. 우리 아이 이야기 이곳에 올리지 마세요, 하는데 할 말이 없더군요. 그래서 결국은 우리 손자가 자라는 모습을 기록하고 더 나가 스팀으로 뭔가 만들어 주고 싶었는데 다 허사가 되었습니다.

이 이야기를 이 시점에서 왜 하는가 하실 겁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어떤 이유로도 상처를 받고 스팀을 떠나게 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입니다.
떠날 때는 나름 이유가 있겠지만 누구든지 상처를 받고 떠나가는 스팀이라면 스팀은 그가 받은 상처보다 더 큰 상처를 받거나 남게 되어있습니다.

나는 오늘 이른 아침에 @blocktrades 님의 글을 보았습니다.
떠난다는 떠날 준비가 다되었다는 메시지였으며 일종의 경고였고 달린 댓글에는 심한 말까지 있습니다. 떠날 만한 이유가 있어 떠난다 하겠지만 나는 이 시점에서 다시 한번 재고해보시기를 간절하게 바랍니다.

우리나라에는 유명한 선지자 같은 법륜 스님이 계십니다.
그분이 즉문 즉설에서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부부간에 문제가 있어 헤어지려는 부부에게 꼭 헤어져야 할 사정이 있다면 모르되 헤어져서 다른 사람 만나면 더 좋은 사람 만날 거 같은 생각은 하지 말어라, 살아보면 그놈이 그놈이지 더 날 거 같아도 그렇지 않다 그동안 같이 살던 놈 고쳐가면서 쓰는 게 낫다. 뭐 이렇게 아무렇지도 안은 듯 농담하듯 말씀하시더군요, 그런데 말입니다. 중요한 건 청중들 대부분이 수긍을 하고 경험자들은 거의가 그렇다고 하면서 고개를 끄덕이더군요.
새로운 놈 찾아야 별로 더 나은 것도 별반 없습니다.

이 이야기를 쓰는 중에 zzan.witnesses가 상위 증인 9위에 올라섰네요.
응원해주신 여러 유저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성원이 zzan.witnesses를 상위 증인으로 만들었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이제 여러분들도 뜨거운 애정을 가지고 스팀을 더욱 사랑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엊그제 어느 분이 그러더군요.
zzan.witnesses 지원을 해달라 하니 자신은 파워다운을 시작했고
파워다운이 끝나면 스팀을 떠나겠다 하더군요.
그 소리를 듣는데 솔직히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거 같더군요.

왜냐고요?
정말 그분에게 공을 많이 들였거든요.
그분의 성공을 위해서 정말 노력을 많이 하고 있는데 그분 역시 그걸 알면서도 믿음이 안 가는지 더는 진행을 못하더군요.

사람 믿는다는 게 정밀 힘든 거구나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더군요.
그러니 요즘 스팀에서 일어나는 일들도 불신에서 시작된다고 봅니다.
나는 나를 믿을 수는 있어도 너는 정말 믿을 수가 없어하다 보니 이런 사달이 나는 거라 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자신을 믿고 남을 못 믿는 사람들 결국은 자신에게도 속아 넘어갑니다.
남을 못 믿으면 사실은 자신도 못 믿고 있다는 이야기인데 그걸 아는 데는 세월이 좀 필요하고 아픔도 많이 당해봐야 아는 겁니다.

나는 생각합니다. 그리고 말합니다.
문제는 해결하면 되고 엉켰으면 풀면 된다.
문제가 생기면 그와 동시에 답도 있다, 그 답을 찾으면 되는데 답이 없다고 하면 있는 답도 없어지게 됩니다.

한 발짝 물러서면 낭떠러지는 피하게 되고 한발 더 물러서면 혹여 상대가 실수를 해서 펀치를 날려도 맞지 않으니 그냥 웃어넘길 수 있습니다.

우리는 지금 어떤 상황인가요?
밀면, 아니 헛 발을 디뎌도 그냥 떨어져 버릴 낭떠러지 바로 위가 아닌가요? 아니면 한발 물러서서 상대가 한방 날려도 슬쩍 피하고 웃을 수 있는 위치에 있나요?

떠난다는것을 전제로 하지말고 다시한번 대화를 해보기를 바랍니다. 어쩔 수 없이 떠난다 해도 상처는 주지 말고 헤어지고 떠나야 합니다. 언제 어느 인연으로 다시 만날지도 모르는 사이인데 그때 얼굴 외면하지 않을 정도, 그 정도는 해주기를 바랍니다. 스티미언이라면 그 정도의 매너는 서로 간에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zzan.witnesses이 상위 증인이 되었다 해도 마냥 기뻐할 수만 없는 이 분위기, 이 분위기마저도 스팀의 선한 기운으로 변해주기를 바라면서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zzan_logo_text2.PNG


Comments 37


짠~! 💙 함이 마음을 저며옵니다~!

스팀이여~! 우리 함께 영원히 가즈앙~! ♨♨♨
스짠이여~! 우리 마음 다독여 가즈앙~! 💙💙💙

항상 행복한 💙 오늘 보내셔용~^^
2020 스팀 ♨ 이제 좀 가쥐~! 힘차게~! 쭈욱~!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17.03.2020 17:09
0

님의 노력이 꽃을 피우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봅니다.
감사합니다.

18.03.2020 00:05
0

항상 고맙습니다 ^^ 💙
마음이 요즘 많이 짠~! 💙 하네유~!

20.03.2020 12:35
0

어려움에도 뚝심있게 끌고 가시는 천운님께 박수를 보냅니다.
손자와 관련해서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17.03.2020 17:26
0

스팀을 가장 아름다운 곳이라 생각을 했죠.
가장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소개하고 안겨주면 좋은 곳이라 생각했죠.
소외되고 어려운 사람, 그리고 어린 아이들에게도 꿈을 이야기 할수있는 곳이라 생각을 했죠,

그랬었습니다.
스팀이 그런곳이라 그럴것이라 생각 했었습니다.

늘 응원에 감사드립니다.

18.03.2020 00:10
0

천운님께는 늘 진심을 느낍니다. 어려운 용어를 쓰며 코인관련 이야기를 풀어낸다거나, 최신 이슈에 대해 날카롭고 분석적인 이야기들을 유창하게 하는 것에 큰 관심이 있는 사람만 이 스팀잇에 있지 않습니다. 그냥 소소하게 자기 이야기를 하며 소통하고 정을 쌓아가는 사람들이 더 많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그렇게 시작했고 스팀잇하면서 코인관련해서 이런저런 것들을 배우는 것 같습니다.

천운님 전에 자작시 쓰실 때부터 쭉 봐왔지만, 정 많으신 분이라는 걸 늘 느낍니다.^^ 그래서 응원합니다. 짠 증인도, 스팀짱도. 큰 도움은 못되어도요^^

저도스팀잇 3년차에접어들었습니다. 정말 많은 것이 변했습니다. 계속 변해가는 걸 보면 조금씩 발전해 나가는 느낌도 듭니다. 천운님처럼 애정을 가지고 일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아닐까 싶습니다.

증인 9위 축하드립니다.^^ 화이팅!!

17.03.2020 17:34
0

늘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17.03.2020 23:55
0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나도 느낀다
내가 여기서 활동 한 이후로 당신은 내 역할 모델입니다.
나는 또한 큰 꿈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잠시라도, 그것은 우리에게 말한 다른 누군가에 의해 차단되었습니다. 나는 당신의 모든 것을들을 수 있습니다! 에코가 해결 될 때 무시
피치 블랙 터널에 갇히고 어두운 곳에서 자유 지점까지 필요한 빛에서 멀리서 볼 수있는 모든 조명을 살펴 보겠습니다. 기차 끝에서 빛에 도달하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그것이 내가 믿는 것입니다. 그것은 성취되고 성취되어야하는 꿈입니다. 그것은 성취하는데 성공해야합니다. 그것은 우리에게 희망을 줄 것입니다.

Go...go..@steemzzang

17.03.2020 17:46
0

Bereh...

17.03.2020 18:59
0

나는 인도네시아를 사랑합니다.
인도네시아 스티미안을 존중합니다.
조금 더 큰 욕심으로 인도네시아 스티미안들의 성공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돕고자 합니다.
함게하는 성공이 곧 올바른 성공입니다.
그것은 오직 믿음이 있어야 합니다.

당신의 뛰어난 노력에 감동하며 응원 합니다.
참 당신은 나의 오랜 친구 @yanis01도 찾아준 고마운 사람입니다.
그 고마움 잊지 않습니다.

18.03.2020 00:04
0

당신은 고귀합니다
Steemian Indonesia를 지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8.03.2020 09:33
0

Congrat and thanks to zzanners, congrat to @zzan.witnesses for achieving listed among top 10 witnesses in eight days. Hope this achievement can be good steps to steem forward in peacefull

17.03.2020 17:51
0

감사합니다. 늘 응원 바랍니다.

17.03.2020 23:57
0

Okey pak. Saya akan selalu bersama para pendukung @zzan.witnesses. bahagia selalu.

18.03.2020 01:02
0

회자정리.
만나면 떠나게 되어 있고,
방향이 다른 사람은 분리하는 것이 맞지요.

가지마라 해도 갈 것을 알면서, 왜 가지마라 하는지 몰겠군요.

17.03.2020 18:10
0

꼭 가야 한다면 조용히 가라는 이야기입니다.
만난 사람은 반드시 헤어 진다 하지만, 헤어진 사람 다시 만나는 것도 살다보면 있는일이니, 원수 외 나무 다리에서 만나는 모양새는 피하는 것이 좋을듯 싶어서입니다. 늘 평안 하시기 바랍니다.

17.03.2020 23:54
0

나도 그 이야기를 듣고 슬퍼.4년 동안 많은 일이 일어났어요.스티밋 덕분에 난 널 알아.우리가 방금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당신이 현명하고 훌륭한 교사라는 것을 알고 있다.저를 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sir.

축하합니다 sir. 이제 @zzan.witnesses는 상위 9위 안에 들었습니다.
함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난 항상 널 지지할 거야.정신 :D

17.03.2020 20:43
0

난 당신을 만나서 좋습니다.
열심히 하는 모습이 좋습니다.
당신은 인도네시아 리더로서 이제 더 많은 역활을 해줘야 합니다.
당신의 성공이 곧 인도네시아 스티미언의 희망이 되는 날이 올것입니다.
감사합니다.

18.03.2020 00:12
0

공감합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18.03.2020 00:00
0

감사합니다.

18.03.2020 22:01
0

마음이 아프네요. 저는 스팀에 가입한지 37개월 정도된 것 같은데 대부분 저격이나 인신공격은 '보상체계가 불공정하다'는 논조로 시작하던데 코인가격이 급변할 때 많이 나오더라고요. 코인 이야기 외에 따뜻한 수필을 보는 재미도 컸는데 아쉽습니다. 화이팅 한 번 외치고 갑니다.

아버님 이건 아닌 거 같습니다. 우리 아이 이야기 이곳에 올리지 마세요, 하는데 할 말이 없더군요.

18.03.2020 01:37
0

좋은 날이 오리란 희망은 늘 살아 움직임니다. 감사합니다.

18.03.2020 22:03
0

어려운 상황에서 스팀잇KR을 지켜주신 천운님 덕분에 많은 스팀잇KR 유저가 자리를 지키는것 같습니다^^

18.03.2020 02:04
0

고맙습니다.

18.03.2020 22:04
0

증인 돌리시나보네요 투표해야지

18.03.2020 03:34
0

감사합니다.

18.03.2020 22:07
0

Hi @cjsdns!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773 which ranks you at #3432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13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3419).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84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25.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18.03.2020 05:43
0

난 당신을 한번 만나고 싶소.

18.03.2020 22:08
0

손자이야기 감동입니다. 근데 바로 쏟아지는 비판이 있었다니 힘드셨을 것 같습니다. 왠지 저도 누군가에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네요. 비판하는 소수보다 격려하고 칭찬하는 다수의 스티미언들이 있습니다. 힘내셔요. 떠나는 사람보다 남는 사람들에게 집중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여럿이 합심해서 살다가 문제가 생기면 "더러워서 난 떠난다" 는 여운을 또는 아무말 없이 어느날 갑자기 사라진 정말 많은 스티머들을 바라봤습니다. 그중에선 정말 못가게 꼭 붙들고 싶은 분들도 다수 계셨죠. 하지만 어쩌겠습니까. 그런 분들은 어쩌면 피해자인 동시에 다른 무엇인가가 이유가 생기면 가실분들이니 보내드리는게 어쩌면 맞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으나 싫으나 결국은 남는 사람, 혹은 남은 사람들이 부대끼며 고치고 바꾸고 지키며 살아가야하기에 말이죠. 저는 17년 7월에 왔고 지금까지 별문제 없이 잘 버티고 있습니다. 사람일이란게 알 수 없긴 하니 마음이 언제 바뀔지는 모르나 향후 약 100년간 스팀잇에서 더 버틸 예정인데요. 있는 동안 적극지지 하겠습니다. 화이팅입니다.

18.03.2020 05:49
0

고맙습니다. 사랑의 꽃이 피어나는 곳이 스팀이기를 스팀짱이기를 기원 합니다.

18.03.2020 22:10
0

시작한지 오래되었네요. 가격도 떨어지고 걱정이 많습니다.

18.03.2020 07:46
0

우리들이 행복한 곳으로 만들다 보면 가격은 오르겠지요.
스티미언들의 행복이 우선이라고 봅니다.
감사합니다.

18.03.2020 22:12
0

아실수도 있고, 모르실 수도 있을텐데,
혹시 모르시나 해서, 여기 댓글 달아 봅니다.

아래 글

[Steem: Hive] 1st Hive Writing; Gopax.co.kr answered Hive HardFork Support. 하이브 첫글, 고팍스 하드포크 지원 답변 받음.
(https://hive.blog/hive-111111/@bewarecenterbase/steem-hive-1st-hive-writing-gopax-co-kr-answered-hive-hardfork-support)
(https://goldvoice.club/steem/@bewarecenterbase/steem-hive-1st-hive-writing-gopax-co-kr-answered-hive-hardfork-support )
(https://steempeak.com/hive-111111/@bewarecenterbase/steem-hive-1st-hive-writing-gopax-co-kr-answered-hive-hardfork-support )
2020.03.18.Wed.18:49 (utc+9), @BewareCenterBase


steemcoinpan.com 에서도 올렸고,
steemit.com 에서도 올렸고,
steempeak.com 에서도 올렸고,
steemzzang.com 에서도 올렸고,

kr sct zzan 태그 다 달았는데,
zzan 에서는 글이 보이지 않네요.

뭐, 어떤 블랙리스트를 적용해서 그럴 수도 있고,
프로그램이 달라서 그럴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의도한 것인지, 의도하지 않은 것인지는 모르겠고 관심도 없지만요,
혹시나 의도하지 않은 것인데, 그렇게 적용되고 있는데 모르실까봐 댓글 달아 봅니다.

이번 한번이 아니고, 여러번 그런 것 같네요.

글을 써도 안올라가니,

그 후속글

[Steem: Hive] 2nd Hive Writing; Upbit.com answered No Support for Hive HardFork. 하이브 둘째 글, 업비트 하드포크 지원 불가 답변 받음.
( https://hive.blog/hive-111111/@bewarecenterbase/steem-hive-2nd-hive-writing-upbit-com-answered-no-support-for-hive-hardfork )
( https://goldvoice.club/steem/@bewarecenterbase/steem-hive-2nd-hive-writing-upbit-com-answered-no-support-for-hive-hardfork )
( https://steempeak.com/hive-111111/@bewarecenterbase/steem-hive-2nd-hive-writing-upbit-com-answered-no-support-for-hive-hardfork )
2020.03.18.Wed.20:00 (utc+9), @BewareCenterBase

부터는 steemzzang.com 에서 올리는 것 포기 했습니다.

--

그리고, steemzzang.com 에서 글을 클릭해서 보려고 하면,
steemcoinpan.com 에 비해서도 훨씬 느리게 뜨고,
본문글이 중간쯤에서 짤려 보이다가,
한참 지나면, 나머지까지 다 나타나고는 하는데,
한참 기다리지 않으면, 뭔가 이상해 하면서 나가게 되는 것 같네요.

아마도 어떤 블랙리스트 에 들어 있는 사용자에게는
느리게 보이게 설정하는 zzang.com 의 무엇이 있는지,
zzang.com 이 모르는 어떤 문제 인지 모르겠지만,

마지막으로 한번 알려나 봅니다.

18.03.2020 11:41
0

함께 하겠습니다. ^^

19.03.2020 14:00
0

나의 프록시 @zzan.witnesses가 당당하게 증인 9위가 되었군요. 축하해요. ^-^

21.03.2020 06:38
0

감사합니다 ^^

22.03.2020 23:55
0